블로그 글이 잘 안써질때 생각해 보면 좋을 3가지

블로그를 열심히 해야지 마음먹고 글을 몇번 쓰다보면 남들도 온다는 약간의 어려움을 만나게 될 수 있습니다. 

신문기사 마감하는것도 아니고, 웹툰 작가들 처럼 마감 시간을 지켜야 하는것도 아닌 나 자신과의 단순한 약속일 뿐인데, 블로그 글을 꼭 써야 한다는 부담감을 갖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사람은 보통 부담을 가지게 되면 뭔가에 쫒기지 않는 이상 쉽게 일이 진척되기 힘든 법입니다.  

쓸것도 없는데 도대체 뭘 써야 하지, 남들도 다 아는 내용 내가 또 쓰면 뭐하나 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죠. 하지만 남들도 다 안다는 생각은 내가 알기 때문에 남들도 다 알꺼야라고 흔히 착각하기 쉽습니다. 

자신감을 가지고 블로그 글이 잘 안써질때 생각해보면 좋을 3가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완벽한 글을 써야한다는 부담감 버리기

남들도 흔히하는 이야기 인데, 세상에 완벽한건 없다라는 것입니다. 

글 잘쓰기 유명한 대문호들이 쓴 글들도 그 작가들이 글을 쓸때는 "아 좀 더 잘쓸수 있었는데"라는 생각을 하면서 아쉬움을 뒤로하고 글을 내 놓았을 확률이 높습니다. 완벽을 추구하면 할수록 사람은 자꾸 아쉬움이 남기 때문입니다.    

그런 유명한 작가들도 그런데 블로그를 쓰고 취미나 혹은 다른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무언가를 전달하고 싶은 우리들에겐, 그리고 전업 작가가 아닌 우리들에겐 글쓰기는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닙니다. 

글을 썼지만 막상 읽어보면 내가 무슨 내용을 썼지, 이건 좀 이상한데라고 생각할수도 있습니다. 이건 모든 글을 쓰는 사람이 동일할테니까요.

자 이제부터 마음속에 여러겹으로 쌓아두었던 부담을 과감하게 내려 놓읍시다. 글자 수가 많지 않아도 됩니다. 글이 완벽 할 필요도 없습니다. 맞춤법 한두번 틀려도 됩니다.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지 않고, 내 블로그 가치가 떨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부담감에서 내려와서 서너 줄이라도 마음 편하게 지금의 마음을 글로 표현하는 것도 좋습니다. 


2. 기존의 글들과 다른 글 써보기

보통 글이 잘 안써지는 이유 중에 하나는 소재가 생각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 뭐쓰지"이런 생각을 주고 하게 되는데요. 주로 내가 한쪽 분야에 글만 적다보니 갑자기 막막하고 그런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이럴 땐 잠시 글쓰기 글감을 잠시 바꿔보는 것도 좋습니다.  평소에 주식에 관계된 이야기를 했다면 이번엔 책에 관한 이야기를 써본다던지, 혹은 IT 관련 블로그를 포스팅 했다면 이번에는 여행이나 맛집에 대해서 적어봐도 괜찮습니다. 

나는 전문 블로그인데 다른 내용을 적으면 안되는거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을 수도 있지만, 라면을 아주 좋아하는 애호가라도 매일 라면을 먹을수 없듯이, 며칠 정도는 새로운 음식을 먹는다고 내가 추구하는 블로그의 방향이 달라지지 않습니다. 

만약 정말 글이 안써지는 경우라는 평소에 다루지 않았으나, 관심이 있었던 이야기를 적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3. 블로그 글쓰기 잠깐 쉬기

마지막으로 블로그 글쓰기를 잠깐 쉬기라는 방법도 있습니다. 

매일 블로그 글을 작성해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 블로그 글을 작성 하지 않으면 난리가 난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나는 꾸준함이 무기야. 그래서 무조건 쉼없이 작성해야해"라고 자신에게 부담을 준다면, 글쓰기는 나를 표현하는 도구가 아닌 나를 옥죄어 오는 족쇄가 될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유를 갈망합니다. 그래서 자유에 반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면 쉽사리 지치고 포기하게 됩니다. 어렵게 마음 먹은 글쓰기고, 나를 표현하는 도구로 사용하는 블로그 글쓰기를 잠시 잠깐의 중압감에 눌려 포기하기엔 너무 아까운 일입니다. 

그럼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바로 잠깐 쉬기입니다. 하루 정도 혹은 이틀 정도 글을 쓰면서 기존에 글쓰느라 신경쓰지 못했던 주변도 한번 더 살펴보고 혹시 화분에 물을 줬는지, 금붕어 밥은 줬는지 생각해보면서 기분 전환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단, 여기서 블로그 쉬기가 아니고 잠깐 쉬기라고 한걸 잊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예 몇달간 손을 놓고 안쓰다 보면 블로그를 완전 잊고 글을 쓰지 않는 상황이 될수도 있습니다. 

잠시 쉬어 간다는 생각으로 쉼표 하나 찍어주고 다시 기쁜 마음으로 시작해 봅시다. 


이번 글에서는 블로그 글이 안써지때 생각해 보면 좋을 3가지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 완벽한 글을 쓸 써야한다는 부담감 버리기
  • 기존의 글들과 다른 글 써보기
  • 블로그 글쓰기 잠깐 쉬기

이렇게 3가지를 말씀 드렸습니다. 

위에 3가지는 블로그 글이 잘 안써질때 생각해 보면 좋을만한 것이지 절대적인 것은 아닙니다. 자신 만의 방법이 있다면 그 방법을 찾아서 하는 것도 좋습니다. 

예를 들어 칠판에 마인드 맵을 그려본다던지, 친구를 만나서 그동안 못 떨었던 수다를 신나게 떨어보는 것도 좋은 일입니다. 

혹은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 방문하여 다른 사람들이 썼던 글 내용을 참고하고, 다음에 내가 블로그 글을 쓸 때 글감으로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단, 이때는 다른 사람의 글을 표절하는데 그치지 않도록 타인의 블로그에서 본 글의 뼈대를 가지고 나만의 생각으로 살을 붙여 나가는 과정을 거쳐 나가야 합니다. 

욕심을 부리지 말고 잠깐 쉬엄쉬엄 하는 즐거운 블로그 글쓰기 되시길 바랍니다. 

0/Post a Comment/Comments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