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자의 기본 - 금과 현대 화폐의 기원

1. 교환의 시작

주변에서 구할수 있는것을 그냥 소비하고 없으면 소비하지 못하는 원시시대에는 교환이라는 개념이 크게 의미가 없었습니다. 따로 비축하는 것이 없었기에 바꿀게 없었죠. 

하지만 사람들에게 잉여생산물이 생기기 시작하고 정착을 하게 되면서 다른 사람이 많이 가지고 있는것과 내가 가진것을 바꾸도 싶은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예전 같으면 몽둥이로 강제로 빼앗고 훔쳐오면 될테지만, 이제는 주변에 보는 사람도 많아졌고, 그런방식으로는 지속적으로 물건을 교환하기 힘들어집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물물교환이라는 방식을 고안해 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물물 교환은 사람마다 서로 갖고 싶은 것이 달랐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물건을 내가 가진물건으로 바꿔오는 일은 매우 힘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생각합니다. 어떤 특정한 물건을 공통의 교환가치로 삼으면 어떨까 하고 말이죠.

2. 고대의 화폐

이런 욕구들로 인해 고대의 화폐가 생기게 됩니다. 초기의 화폐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종이돈이 아니었습니다. 종이는 한참 후에나 발명되었고, 발명후에도 주변에서 쉽게 구할수 있는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고대의 사람들은 주변에서 쉽게 접할수 있는 것들을 가지고 공동교환수단, 즉 화폐를 삼게됩니다. 예를 들면 소, 조개, 이쁜 돌맹이들 같은 것들을 거지고 화폐삼아 거래를 하게 됩니다. 

그러던 어느날 이 돌맹이를 불에 넣으니 반짝반짝하고 이쁜 돌들이 녹아서 추출되어 나오게 됩니다. 사람들은 이 반짝반짝하고 이쁜 돌들을 너도 나도 갖고 싶어합니다. 그래서 부피가 크고 잘 깨어지는 소나 조개대신 이 추출된 돌들을 교환의 수단으로 정하게 됩니다.

3. 금과 은의 탄생

반짝반짝하는 돌들이 뭐라고 생각되시나요. 반짝이는 돌들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 금과 은이 사람들에게 각광 받기 시작합니다. 

그중에서 은보다 금이 더 희귀했고, 은은 중국이나 스페인에서 상당부분 독점하더시피 했기 때문에 금을 더 많이 좋아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금이 주요 교환가치로 사용되게 됩니다. 이런 관습은 금태환제가 폐지되는 20세기 중후반까지 이어집니다.

4. 종이 돈의 탄생

사람들이 금을 교환의 가치로 삼다보니 교환을 하고 금을 집에 보관하는데 어쩌다보니 금을 도둑 맞기도 하고 분실될 염려도 발생하곤 합니다. 그래서 이 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없을까 궁리를 하다가 하나의 방법을 찾게되죠.

금을 세공하는 금세공업자는 항상 금을 보관하기 때문에 튼튼하고 안전한 금고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금세공업자에게 일종의 보관비를 내고 금을 맏긴 후, 금세공업자가 몇그램의 금을 보관하고 있다는 종이 증서를 받게 됩니다. 

금은 무게가 무겁고 금세공업자의 창고에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무거운 금 대신 이 종이 증서를 가지고 거래를 하기 시작합니다. 이 증서가 바로 이 종이를 가지고 있으면 금으로 언제든지 바꿔준다고 하는 믿음을 사람들에게 갖게 합니다. 

그래서 금세공업자가 준 이 종이가 화폐와 비슷한 기능을 하게 됩니다. 물론사람들은 종이돈은 그냥 교환수단일 뿐이지 사람들이 가지고 싶은 것은 종이가 아니라 기본적으로는 금입니다.

5. 금본위제의 탄생

사람들은 이제 너도 나도 금을 가지고 싶어하고, 그리고 금세공업자가 발행한 종이 증서만 가지고 있으면 언제든 내가 원하는 때에 금으로 교환이 가능해 집니다. 

이 종이화폐의 가치와 금의 일정량 가치가 같은 등가 관계를 유지하게 되는 금본위제가 드디어 탄생하게 됩니다. 

금 본위제의 탄생으로 영국 돈 즉 파운드 화는 전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기축통화가 됩니다. 영국의 돈을 가지고 있으면 언제든지 금으로 교환할수 있는 것이죠. 그래서 영국 뿐아니라 전세계에서 모두 파운드화를 갖고 싶어하고 이를 통용해 국가간의 거래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영국은 세계 제 1차대전, 2차대전을 거치면서 영국내에 많은 금을 미국에 지급하게 됩니다. 그로 인해 전세계 금의 70% 이상을 미국이 가지게 되는데 이때 국제 금융시장에 큰 변화가 일어나게 됩니다. 
바로 브레튼 우즈 회의인데요. 이 회의는 독일과 일본의 패전이 확실해진 뒤 전세계금융질서를 바로 잡기 위해 개최된 회의 인데, 여기서 영국의 파운드화가 기축통화의 자리를 미국 달러화에 내어 주게 됩니다. 

6. 금태환제의 폐지

미국 달러화가 전세계 기축 통화가 되지만, 미국도 기축통화의 자리를 놓칠 만한 위기에 봉착하게 됩니다. 

바로 15년간에 이어진 베트남 전쟁인데요. 결국 미국은 자신하던 베트남 전쟁을 패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가지고만 있으면 금으로 바꿔준다는 달러는 해외로 많이 유출되게 됩니다. 

많은 달러가 유출되어 더이상 미국이 바꿔줄만한 금이 없다는 소식을 들은 각국은 너도 나도 달러를 금으로 바꾸겠다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이런 현상이 발생하자 1971년 당시 미국대통령이었던 닉슨대통령은 세계 금융사에 남을 중요한 발표를 하게 됩니다. 더 이상은 달러를 가지고 와도 금으로 바꿔주지 않겠다는 금태환제도의 폐지를 선언하게 됩니다. 

7. 달러의 시대와 안전자산 금

금태환 제도가 폐지되었음에도 두차례에 거친 세계대전 이후 급속도로 커진 세계경제와 달러사용량의 증가로 인해 달러의 기축통화는 지금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일방적인 금태환제도 폐지에 실망한 나라들이 유로화와 같은 대체기축통화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만은 않은 상황입니다. 

달러는 종이 돈으로 더이상 금으로 바꿔주지도 않는 돈입니다. 종이 돈은 정책에 따라 마구 찍어낼수도 있는 화폐입니다. 

전세계에 있는 금을 다 모아도 올림픽경기가 가능한 수영장 3개 밖에 안된다는 금과달리 달러는 희귀성 그리고 안정성에서 많은 차이가 납니다. 

그래서 경제 위기 때마다 사람들은 달러대신 금을 구하려는 현상을 보이곤 합니다. 사람들이 안전자산인 금을 갖고 싶어하니 금의 가격이 오르는건 당연한 현상입니다. 

이 글을 쓰는 2020년 현재도 코로나로 인한 경기 침체가 계속되자, 사람들이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수요가 높아져 금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돌반지, 백일반지만 살 줄 알았던 우리가 금은 어떻게 사는지, 혹은 어디서 사야하는지도 알아야 합니다. 

이번에는 금의 기원부터 왜 우리가 금을 사야하는지도 알아 보았으니 다음 포스팅에서는 어떻게 금을 사고 투자할수 있는지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0/Post a Comment/Comments

다음 이전